티스토리 뷰

​요 몇 개월 동안 가장 많이 들은 앨범이다. 단순한 멜로디에 반복되는 후렴이 따라 부르기 좋고, 귀에 팍팍 꽂힌다. 위저는 초기 앨범이 많이 유명하지만 난 이 앨범이 최고 같다. 적어도 이렇게 진득하게 모든 트랙을 차례차례 순서대로 무한 반복 한 적이 없거든. 꽥꽥거리는 리버스쿼모의 목소리도 딱 항상 듣던 위저 같고, 기타 사운드도 익숙하다. 근데 이 사람 기타 솔로가 갈수록 화려해 지는 것 같다. 대단하군. 앨범 자켓의 일러스트도 좋다. 머리 크고 이빨이 촘촘한 귀여운 몬스터가 산을 산을 헤치며 다가오고 있는데, 결국 모든 게 좋아질 거란다(everything will be alright in the end). 올해 위저가 또 한 번 내한하길 바란다. 될 수 있으면 안산에서.


그 중에 좋아서 더 들은 노래는

6. the British are coming

8. go away

10. foolish father

12. II. anonymous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ibes - Dancehall  (0) 2016.10.25
Weezer_Everything will be alright in the end  (0) 2015.03.18
나단이스트와 친구들  (0) 2014.11.09
Pictures of You_The Cure  (0) 2013.03.27
Ride - Mouse Trap  (0) 2013.02.09
THE 2ND LAW, MUSE  (1) 2012.10.0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