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림과 사진

재작년 가을이려나

KYOOSANG 2017.12.20 17:39

묵혀 두었던 필름을 현상했더니, 이미 떠난 옛 감정이 담겨있다. 이때, 높이서 멀리 내려다 볼 수 있었던 곳에 살던 때는, 바깥 세상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지켜보기 좋았다. 그게 바깥 세상과의 소통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그래도 우연치 않게 받게 되는 작은 감동이 많았다. 지금, 밖을 볼 수 없는 낮은 집에 사니, 거리로 나서기는 쉬워도  나도 세상에 속해 함께 살고 있다는, 마음의 편안함 같은 건 기대하기 어려워 보인다. 여러 이유로 낮은 집의 생활을 꿈꾸고 그렇게 외치고 다녔었는데, 조금씩 수정해야겠다.












ⓒkyoosang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개기월식  (0) 2018.02.01
재작년 가을이려나  (0) 2017.12.20
랄라라 찰랑찰랑  (0) 2017.12.19
안녕 친구들아  (0) 2017.10.17
볼비어 먹다가 삘받아서 그린 독일 맥주 Ball Beer  (0) 2017.08.11
중장비  (0) 2017.08.0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