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그림과 사진

2018 개기월식

KYOOSANG 2018.02.01 01:53


개기월식을 찍으려고 마음을 먹었다.
아이 목욕시키느라 개기월식이 시작하는 시점을 놓치기는 했어도 끝나는 시간까지는 아직 여유가 많아 목욕을 마치고 아이를 방치한 채 부랴부랴 카메라를 준비했다.
하지만 역시나 문제가 발생했다. 인터벌 촬영 모드를 익히고, 렌즈를 바꿔끼우고 있었는데, 스피커폰으로 전화 발신하는 소리가 들렸다. 전화기가 잠겨있는 상태였기 때문에 전화를 걸었다는 건 백퍼센트 긴급통화인데, 아니나 다를까 화상전화로 112에 통화가 되고 있었던거다. 너 어디에 전화거냐고 물어보면서 전화기를 뺏은 다음, 누군가 전화를 받길래 긴장되는 목소리로, "아이가 잘못걸었어요.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 사과를 했다. 그 과정을 아이가 우두커니 바라보고 있었다. 다행히 경찰이 직접 받은 게 아니라 무슨 안내 멘트가 나오고 있어서 별 문제 없이 끊었는데, 문제는 그때부터였다. 아이가 슬그머니 내 가랑이 사이로 들어오더니 몸에 힘을 주면서 훌쩍이는 거다. 괜찮다고 쓰다듬으면서 얼굴을 봤는데, 소리만 안 내고 있었지 이미 오열하고 있었다. 허... 얼른 괜찮다고 괜찮다고 토닥이는데, 그제서야 큰 소리로 울면서 안아달라고 외쳐댔다. 내가 전화기를 가져가 조치하는 모습을 보고 뭔가 잘못됐다는 생각을 하며 놀랐었나보다. 한참 토닥이다 좀 진정이 되고, 귀엽기도 해서,  "주하가 도깨비 아저씨한테 전화한 걸 아빠가 얼른 끊은거야."라고 떡밥을 던졌는데, 아니나 다를까 떡밥을 딱 물었다. 그 이후부터 도깨비 아저씨 못오게 해달라고 하고, 자기는 지금 말 잘듣고 있고 앞으로도 말 잘들을거니까 도깨비 아저씨 오면 쫓아버리라고 그러기도 하고. 자기전에도 도깨비가 왔는지 안 왔는지 물어보기도 했다. 재밌더라. 나중에 말 안 들으면 쓸만하겠다. 그래도 좀 안스러운게 있어서, 자주는 안 쓰려고 한다.

아.

그래서 개기월식은...
그렇게 아이를 달래다가 조금 진정이 됐길래 아이를 안은 채 앉아서 카메라 대강 세팅을 하고, 이불로 아이를 칭칭 감아 춥지 않게 해 놓은 다음, 내가 잘 보이게 문을 활짝 연 상태로 현관 앞에 삼각대 세팅을 했다. 어차피 렌즈에 한계가 있어서 제대로 안 나올 거니까 적당히만 맞춰 놓고 찍었는데, 결과물을 보니 첫 번째 궤적은 지구가 달을 완전히 가린 상태여서 달 표면이 제법 잘 나왔다. 중간에 잠깐 나가서 확인했을 때 프레임에서 달이 사라졌길래 노출은 그대로 두고 구도만 바꿨는데, 이 이후 궤적에서는 달이 점점 그림자에서 빠져나오는 과정이라 그림자에서 벗어난 부분이 태양처럼 밝게 나와버렸다. 아쉽네. 그리고. 로우 포맷으로 촬영했으면 참 좋았을 것을...

그러지 못한 게 바로 아이 때문이라는 핑계를 대고 싶어서 이렇게 주저리주저리 긴 글을 쓰게 됐다. 
찍은 거라도 살리자.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 개기월식  (0) 2018.02.01
재작년 가을이려나  (0) 2017.12.20
랄라라 찰랑찰랑  (0) 2017.12.19
안녕 친구들아  (0) 2017.10.17
볼비어 먹다가 삘받아서 그린 독일 맥주 Ball Beer  (0) 2017.08.11
중장비  (0) 2017.08.0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