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잡담

열 시가 넘어가고 있어요

KYOOSANG 2018.03.27 11:22


어떤 날은 정말 늦게 잔다.

혼자 놀도록 내버려 두면 좋겠건만,

아직 어려서 그러지도 못하거니와

정말 집요하게 모두를 끌어들인다.

귀찮다가도 문득 드는 생각은,


'아이가 놀아줄 때 실컷 놀자'



'잡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 시가 넘어가고 있어요  (0) 2018.03.27
애들은 발이 귀엽다   (0) 2017.10.30
빨강, 40  (1) 2017.03.27
여름이가 집에 왔다.   (1) 2017.02.15
안경이 똑 부러졌다  (0) 2017.02.10
소파를 버렸다  (0) 2017.02.0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