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방 정리하러 들어갔다가, 발 내려놓을 곳 없이 뿌려진 형형색색의 그것들이 만든 풍경에 눈이 부시고 기가 꺾여, 그대로 주저앉아 그림이나 그렸다. 어쩜 이리 다 크기가 다르고, 자잘 자잘한 데다가, 뭉쳐있는 것 없이 낱개고, 서로 섞여 있냐.

한 육아 선배님은 아이들 있는 집에서 이런 건 마음 쓸 일이 아니라고 했다. 
그래도 익숙해지려고 할 때마다. 가끔 '뜨악','으악' 할 때가 있다.

나는 그림이나 그리고 정리는 다른 누군가가 하게 넘겨 버리자.





2018


'그림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 치우기 싫어 그린 그림  (0) 2018.05.10
패랭이꽃 싹이 텄다.   (0) 2018.05.03
2018 개기월식  (0) 2018.02.01
재작년 가을이려나  (0) 2017.12.20
랄라라 찰랑찰랑  (0) 2017.12.19
안녕 친구들아  (0) 2017.10.17
댓글
댓글쓰기 폼